SK텔레콤,'알뜰폰(MVNO)'에 LTE 망 개방

하경화
입력 2012.07.30 15:36


알뜰폰(MVNO)의
약점으로 꼽히던 LTE 서비스 미지원이 드디어 해결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30일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MVNO 도매제공 1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LTE망을 도매제공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으며 연내 관련 준비가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LTE 망은
도매제공 의무 대상에서 제외돼 있었다. 또 올 상반기 이동통신시장의 가입자 확보
경쟁 과열로 상대적으로 마케팅력이 영세한 MVNO 사업자들은 시장 경쟁력을 키우기가
어려웠다.


 


이런 상황에서 SK텔레콤이
LTE망 도매제공과 선불 소매영업 축소를 결정함에 따라, MVNO 시장에 새로운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 장동현
마케팅부문장은 "SK텔레콤을 시작으로 타 이통사들도 LTE 도매제공 대열에 동참하여
MVNO 시장 활성화를 위해 다 함께 노력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하경화 기자 ha@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