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코어 갤럭시노트10.1 글로벌 출시

하경화
입력 2012.08.07 10:10 수정 2012.08.07 10:11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10.1'을 독일, UAE 등 유럽과 중동 지역에서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갤럭시 노트10.1은
갤럭시 노트의 태블릿 버전으로 10.1인치 대화면을 채택해 더 향상된 멀티미디어
경험을 제공한다. 화면이 커진 만큼 더 다양한 기능으로 무장했으며, 사양도 업그레이드된
모습이다.


 


1.4GHz 쿼드코어
프로세서 2GB RAM을 탑재했으며, 운영체제는 아이스크림샌드위치를 지원한다. 화면을
분할해 운용할 수 있는 '멀티스크린' 기능은 이 제품의 백미다. 한 쪽에선 동영상
강의를 듣고 한 쪽에선 필기를 하는 등 교육용 태블릿으로 활용도가 높다.


 


가장 중요한 S펜의
기능도 향상됐다. 기존 5.3인치 제품이 256단계의 필압을 지원한데 비해, 갤럭시노트10.1의
S펜은 1024 단계의 필압을 지원해 더욱 세밀한 표현이 가능하다.


 



 


또, 갤럭시노트10.1은
교육 플랫폼인 '러닝허브'를 기본 제공해 교육 시장에 대한 진출을 꾀하고 있다.
 러닝허브는 현재 한국, 영국, 프랑스, 중국, 싱가폴 등 8개국에서 이용할 수
있다.


 


신종균 삼성전자
IM담당 사장은 "노트 필기, 아이디어 기록, 스케치는 역사적으로 인간의 가장
자연스러운 창조 방식"이라며 "다양한 갤럭시 노트 제품으로 개인의 창의력과
사고를 담은 컨텐츠를 창조할 수 있는 스마트 기기 문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경화 기자 ha@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