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3, "VoLTE 위한 준비는 모두 끝났다"

하경화
입력 2012.08.08 10:20 수정 2012.08.08 10:21


삼성전자는 8일
갤럭시S3 LTE를 통해 국내 통신사업자들이 VoLTE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통신사업자들의
VoLTE 서비스가 시작되면 기존 갤럭시S3 LTE를 구입한 소비자들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기술적 준비를 끝냈다. 또, 통신사업자와의 협의를
거쳐 업그레이드 없이 VoLTE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갤럭시S3 LTE도 8월 중으로
생산, 공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3 LTE는 'RoHC(IP, TCP 등을 압축하는 기술)' 기술을 적용하는 등 제품
개발 단계부터 최적화된 VoLTE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염두에 두고 개발된 스마트폰"이라고
말했다.


 


하경화 기자 ha@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