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글로벌 소형 SUV, 파리 모터쇼서 첫 공개

연합뉴스(IT)
입력 2012.08.14 09:39 수정 2012.08.14 09:40


쉐보레의 첫
글로벌 소형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인 '트랙스'가 다음달 27일 파리 모터쇼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쉐보레 트랙스는
글로벌 GM의 소형차 개발을 맡은 한국지엠의 주도아래 탁월한 주행 성능과 최고의
안전성을 인정받은 글로벌 소형차(국내 판매명 아베오)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한국
시장에는 내년 상반기 출시된다.


 


쉐보레 유럽 수잔
도처티 사장은 14일 "쉐보레 브랜드는 세련되고 스포티한 SUV 차량으로 오랜기간
큰 사랑을 받아왔다"며 "트랙스는 승용세단의 핸들링 감각에 4륜 구동의
파워를 더해 탄생한 경제적인 소형 SUV"라고 설명했다.


 


쉐보레 트랙스는
글로벌 소형차 아키텍처를 바탕으로 차내 공간이 전장 4천248mm, 축거 2천555㎜ 등으로
비교적 크다. 세련되면서도 볼륨감이 넘치는 역동적인 바디 라인을 자랑한다.


 


트랙스는 5명의 탑승객이
넉넉히 앉을 수 있는 넓은 실내 공간과 SUV 특유의 안락하고 높은 좌석을 갖췄다.


 


도심 출퇴근, 주말
가족여행, 오프로드 주행을 모두 만족시키는 다이내믹하면서도 안정감 있는 승차감을
제공한다.


 


트랙스에는 최대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200Nm의 1.4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최대출력 130마력의 1.7리터
디젤 엔진이 탑재돼 있다. 6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