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꺼번에 두가지를?" 멀티스크린 들어간 갤럭시 노트 10.1

이진 기자
입력 2012.08.16 10:25 수정 2012.08.16 10:26


 


삼성전자는 16일,
10.1형 대화면에 더욱 강력해진 S펜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노트 10.1'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커진 화면, S펜
기능으로 특화된 갤럭시 노트 10.1


 


'갤럭시 노트 10.1'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기존 갤럭시 노트 보다 3배 이상 커진 10.1형 화면 크기다.
기존 '갤럭시 노트'에서 지원되던 S펜도 그대로 지원한다.


 



 


'멀티스크린'은 화면을
두 개로 분할해 두 가지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 가능한 기능으로, S노트, 인터넷,
비디오 플레이어, 이메일, 폴라리스 오피스( Polaris Office), 갤러리 등 6가지 애플리케이션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한 화면에서
웹서핑 또는 동영상을 보면서 다른 화면에서 S펜으로 노트필기나 스케치가 가능하며,
한쪽 화면의 이미지나 내용을 캡쳐하여 다른 화면으로 쉽게 붙여넣기를 할 수 있는
등 정보습득과 기록의 효율성을 높여 창의력과 기획력을 극대화 했다.


 


S펜 기능도 대폭
강화됐다. '갤럭시 노트 10.1'에 내장된 S펜은 6.5mm 펜 굵기로 실제 펜에 가까운
향상된 그립감을 제공하며, 필기감도 대폭 개선되어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표현이
가능하다.


 


또한, S펜 사용시
다른 터치인식을 막아 손을 화면에 자연스럽게 올려 놓고 필기가 가능한 'S펜 우선인식
기능', S펜을 '갤럭시 노트 10.1'에서 분리하면 S노트, 어도비 포토샵터치(Adobe
Photoshop Touch) 등 S펜 특화 앱의 단축메뉴 툴바가 자동으로 실행되는 기능 등
편리한 사용성을 제공한다.


 


450여권의 검정
교과서 수록


 


삼성전자는 국내
'갤럭시 노트 10.1' 출시와 함께 러닝허브, 리더스허브, 비디오허브, 게임허브 등
서비스를 탑재해 콘텐츠를 제공한다. 특히 갤럭시 전용 교육 포털인 러닝허브는 국내
초, 중, 고의 검정 교과서 450여권을 제공해 학생들은 '갤럭시 노트 10.1'에서 교과서,
펜, 노트가 하나로 결합된 새로운 학습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러닝허브는
전자교과서(eTextbook), 동영상 강의, 인터렉티브 참고서 등 각 연령별로 특화된


2만 8000여개의 유·무료
컨텐츠와 학습 관리 기능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갤럭시
노트 10.1'은 최신 안드로이드 플랫폼(아이스크림샌드위치)에 쿼드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와 2GB 램을 탑재했으며, 500만 화소 카메라, 올쉐어 캐스트(AllShare Cast),
와이파이 채널본딩 등 기능을 지원한다.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은 "갤럭시 노트 10.1을 통해 컨텐츠를 즐기는 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적극적으로 컨텐츠를 창조·기획하고, 학습하는 새로운 문화를 제안하려 한다"며
"언제 어디서나 자신의 아이디어를 쉽게 정리하고, 표현하고, 공유하는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갤럭시 노트
10.1'은 WiFi 모델과 3G 모델(SKT, KT)로 출시되며, 가격은 3G 기준으로 80만원대이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