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음료' 카페인 함량, 블랙커피 수준"

연합뉴스(IT)
입력 2012.09.24 17:48


'에너지 음료'로
불리는 고(高) 카페인 음료 속 카페인 함량이 원두커피에 맞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시중에 유통 중인 에너지 음료 7종의 카페인 함량이 47~138mg으로 측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커피전문점의
아메리카노 한 잔에 들어 있는 카페인 함량에 맞먹는 수준이다.


 


지난달 한국소비자원의
발표에 따르면 아메리카노 한 잔의 카페인 함량은 82~167mg(250㎖ 기준)이다.


 


고 카페인 음료의
카페인 함량 표시는 내년부터 의무화 되며 현재는 회사 자율에 맡겨져 일부 제품에서만
볼 수 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에너지 음료는 커피와 달리 카페인 양을 인식하지 못한 채 과다 섭취할 수
있다"며 "특히 청소년이 다량 섭취하지 않도록 효율적인 표기와 안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