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지, 파는 게 좋을까 안파는 게 좋을까?

과학향기(IT)
입력 2012.10.22 18:46 수정 2012.10.24 07:17


귓속의 귀지는 파는 것이 좋을까, 그냥 내버려두는
것이 좋을까.


 


귀지는 귀가 스스로 청결을 유지하기 위한 메커니즘의
일환으로, 귓속으로 들어온 박테리아나 먼지를 다시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귓속으로
들어온 이물질은 귀지와 함께 턱이 움직이는 과정에서 밖으로 밀려나간다. 이것이
귓구멍 근처에 다다르면 말라비틀어져 자연스럽게 밖으로 떨어져 나오게 된다.


 


하지만 이러한 과정이 항상 원활히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게다가 귀지가 밖으로 나오지 않고 계속 쌓이면 청력이 저하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그렇다고 면봉 등으로 귀를 너무 자주 파면 이도(耳道)를 보호하는 귀지까지
제거하게 돼 귓속이 습기에 노출되고 감염에 취약한 상태가 될 수 있다. 게다가 귓속에
도구를 집어넣는 것은 고막을 뚫을 위험이 있으며 귀지를 더 깊이 밀어 넣는 경우도
많다.


 


전문가들은 차라리 귀지를 물렁하게 만들 수 있는
미네랄 오일이나 베이비오일, 시판 점이제, 과산화수소 등을 귓속에 떨어뜨린 후
알아서 빠져나오도록 하는 방법을 권장하고 있다.  


 


[ 출처 : KISTI의 과학향기 http://scent.ndsl.kr ]

< 저작권자 ⓒ KISTI의 과학향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