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12] 게임쇼 개막 이상무 '바쁘다 바뻐’

박철현 기자
입력 2012.11.07 16:40 수정 2012.11.07 17:47


 


오는 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2012' 개막을 앞두고  참여업체들이 성공적인
행사 진행을 위한 막판 점검에 나서 행사장은 벌써부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나흘간 진행되는
지스타2012를 위해 부산 도심지역에는
다양한 홍보물과 광고로 국제 게임 전시회인 지스타 게임쇼가 소개되고 있다.


 


 


주요 행사가 진행되는
벡스코 B2C관에는 게임쇼에 참가하는 게임 업체들이 게임의 독특한 컨셉에 맞는 화려한
부스를 설치하는데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행사 도우미 및 업체 관계자들도
완벽한 게임쇼 진행을 위해 손발을 맞추고 있다.


 


이번 지스타2012는
전 세계 31개국 434개사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국내 주요 게임사로는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넥슨, NHN 한게임, 블리자드, 네오위즈게임즈, 게임빌, 컴투스,
나우콤, SK플래닛 등이 참가해 자사가 개발, 서비스하는 기대 신작 게임을 현장에서
공개해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 계획이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부스, 모바일 16종과 기대작 이카루스를 현장에서 공개한다.


 




넥슨 지스타 부스 현장, 신작 온라인 게임 6종을 공개할 계획으로 엔씨소프트와 같이
개발하는 마니노기2 아레나의 인기가 높을것으로 예상된다.


 




네오위즈게임즈는 블레스, 한게임은 아스타와 던전스트라이커를 선보인다. 닌텐도도
체험부스를 마련했다.  




SK 플래닛 부스와 국민게임 애니팡을 만든 선데이토즈 부스, 블리자드, 게임빌 부스.


 




붉은보석2를 발표하는 엘엔케이로직코리아, 나우콤, 컴투스, 엔비디아가 부스 준비가
한창이다.


 




다양한 행사가 펼쳐질 벡스코 야외 무대도 막판 준비가 한창이다.


 


부산
벡스코 =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