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디자인 책임자가 만든 자전거는 어떤 모습?

선우윤
입력 2012.11.11 11:24 수정 2012.11.12 09:51


피터 슈라이어
기아차 디자인 책임자(CDO) 부사장이
직접 디자인한 자전거가 출시됐다. 이 자전거는 슈라이어가 그 동안 주도해
만든 기아차 K시리즈의 명맥을 이어 '케이벨로'란 이름으로 탄생했다. 



삼천리 자전거와 공동 개발한 이 자전거는 기아차
디자인 특징인 `직선의 단순함`을 표현했다. 프레임에 기아차 디자인의 핵심인 호랑이
코 모양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표현해 한 눈에 봐도 슈라이어의 감성이 느껴진다.


 


케이벨로는 도심에서 타기 적합하게 만든 `씨티(CITY)`와
단속기어와 가벼운 차체로 속도감을 즐길 수 있는 `스피드(SPEED)` 로 구성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대중적인 자전거 분야에 기아차의
디자인을 입혀 고객들이 기아차를 보다 친밀하게 느낄수 있도록 하기 위해 협업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아차 브랜드 컬렉션 홈페이지나 삼천리자전거 주요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씨티` 모델이 150만원, `스피드` 모델이 100만원이다.


 


 선우 윤 기자 href="mailto:sunwoo@chosunbiz.com">sunwo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