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1, 아이패드 제치고 英왕실 소장품 선정

연합뉴스(IT)
입력 2012.11.15 11:24 수정 2012.11.15 11:43




삼성전자의 태블릿PC 갤럭시 노트 10.1이 아이패드를 제치고 영국의
왕실 소장품(Royal Collection)에 선정됐다고 영국 BBC 방송 인터넷판과 IT전문 매체
시넷이 14일(현지시각) 전했다.


이 제품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디지털 타임캡슐' 역할을 하게
된다. 여왕을 기리거나 여왕에 대해 이야기하는 비디오, 사진, 글 등이 저장된다.


갤럭시 노트 10.1은 왕립사진협회(RPS)와 왕립사서(Royal Librarian)
책임자가 포함된 심사위원들에 의해 소장품으로 선택됐다.


이들은 애초 애플의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고려했으나
양사의 제품을 놓고 논의를 벌인 끝에 최종적으로 삼성 제품을 골랐다고 BBC 등은
보도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