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차 100만대 돌파…성장 '신호탄'

연합뉴스(IT)
입력 2012.11.21 11:51 수정 2012.11.21 14:04

 


자동차산업硏
"팩스·스마트폰처럼 관망 소비자 유입될 것"


 


올해 하이브리드차
시장이 100만대를 돌파해 시장 성장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
강동완 연구위원은 '하이브리드차 시장 성장 배경 및 전망' 보고서에서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시기상조라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던 하이브리드차가 올해 첫 출시
16년 만에 연간 100만대 판매, 누적 판매 500만대를 기록하며 변곡점을 맞이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하이브리드차
업계 선두업체인 도요타자동차는 올해 1∼10월 도요타·렉서스 하이브리드
모델의 전 세계 판매가 102만대를 기록했으며 프리우스가 출시된 1997년부터 올 10월까지
누적 판매는 460만대라고 최근 밝힌 바 있다.


 


보고서는 "연
8만대 수준이던 팩시밀리 시장은 1987년 100만대 판매 이후 대표 사무기기로 성장했고
한국의 스마트폰 보급도 2010년 9월 100만대를 넘자 5개월 만에 500만대를 돌파했다"며
"하이브리드차 시장도 100만대 규모를 형성하면서 관망하던 일반 소비자가 유입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이브리드차는 1997년
프리우스 1종에서 출발해 2010년 38종으로 증가했으며 올 상반기 기준으로 58종이
판매되고 있다. 혼다·현대차·푸조 등 다양한 지역의 대중 브랜드가
하이브리드차를 내놓았고 BMW·포르쉐 등 고급차 업체도 뛰어들었다. 신차
중에서는 소형 차급이 74.5%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 시장을 기준으로
프리우스는 동급인 혼다 시빅 가솔린차보다 가격이 1.52배 높았지만, 신차인 아쿠아의
가격은 동급 쉐보레 쏘닉보다 1.36배 높은 데 그쳐 가격차가 축소됐다.


 


특히 보고서는 하이브리드차
시장이 현재 일본과 미국 중심이지만, 친환경차 지원 정책을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차
중심으로 선회하려는 중국, 배출가스 규제 기준을 높인 유럽 등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강 연구위원은 "기술
평준화로 도요타와 후발업체의 기술 격차가 줄고 있어 하이브리드차 경쟁은 기술
중심에서 가격, 디자인, 편의성 등 가솔린 모델과 같은 요소 중심으로 전개될 것"이라며
"가격뿐만 아니라 총 보유비용이 중요해지므로 완성차 업체는 이를 최소화할
종합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