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출시됐다! '2013 그렌저'…가장 큰 변화는

선우윤
입력 2012.12.03 10:13 수정 2012.12.03 11:13


출시일이 연기되며
소비자들을 애타게 만들었던 2013 그렌저가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현대차는 2013
그렌저를 2일 출시하고, 3일 월요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판매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그렌저의
가장 큰 변화는 라디에이터 그릴이다. 기존 가로형 그릴을 그리스 신전의 건축 양식에서
영감을 얻은 세로형의 버티컬 타입으로 변경했다.


 



 


고급 편의사양들도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됐다. 현대차는 ‘2013 그랜저’에 6인치 컬러 TFT-LCD
창이 적용된 CDP & MP3 오디오와 노멀, 스포츠, 에코 등 3가지 주행모드를 통해
운전자에게 최적의 드라이빙을 제공하는 통합주행모드가 전 차게 걸쳐 공통으로 적용했다. 또한
운전자의 설정 또는 노면 상황에 따라 차량 감쇠력을 최적의 상태로 자동 제어해주는
‘ECS(전자제어 서스펜션)’ 과 마주 오는 차 또는 같은 방향 선행 차량의 광원을
인식해 헤드램프 상향등을 자동으로 ON/OFF 하는 ‘오토 하이빔(Auto High Beam)’
도 트림에 관계없이 적용했다.


 


‘2013 그랜저’의
가격은 2.4 모던 2994만원, 3.0 프리미엄은 3292만원이며, 3.0 익스클루시브와 3.3
셀러브리티는 각각 3442만원과 4069만원이다.


 

선우 윤 기자 sunwoo@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