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美점유율 10% 육박…6위로 상승

연합뉴스(IT)
입력 2012.12.03 10:16 수정 2012.12.03 11:14

 


현대·기아차가
9월 미국시장에서 점유율 6위로 올라섰다.


 


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9월 미국에서 현대·기아차의 판매대수는 10만8천130대로 작년동기인
8만7천660대보다 23.4% 증가했다.


 


시장점유율도 8.4%에서
9.2%로 올라가며 7위에서 6위로 한단계 상승했다.


 


현대·기아차의
1∼9월 판매실적은 97만4천728대로 작년동기(86만319대)보다 13.3% 늘어났다.


 


이는 인기차종인
기아 중형승용차 K5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싼타페 등이 판매호조를 보이고
있는데다 현대차 앨라배마공장 3교대 전환에 따라 공급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9월 미국시장 점유율
수위는 17.8%인 미국 GM에 돌아갔다.


 


일본 도요타가 14.5%로
2위를 차지했고, 미국 포드(14.4%), 미국 크라이슬러(11.9%), 일본 혼다(9.9%)가
그 뒤를 따랐다.


 


미국시장에서 유럽브랜드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유럽브랜드 가운데
최고의 성적을 낸 곳은 불과 3.1%의 점유율인 독일 폴크스바겐이었다.


 


독일 BMW(2.3%),
독일 다임러(2.2%), 독일 아우디(1.0%), 스웨덴 볼보(0.4%), 영국 재규어·랜드로버(0.4%)
등의 점유율은 한결같이 낮았다.


 


9월 전체 미국시장
판매는 작년동월보다 12.7% 증가한 118만3천799대로 집계됐다.


 


이처럼 시장 규모가
커진 것은 대체수요가 꾸준히 있었던데다 업체들의 인센티브·판촉강화, 신차
출시효과 등이 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9월 미국시장
판매실적은 1천86만3천76대로 작년동기(948만6천227대)에 비해 14.5% 성장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