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채 KT 회장, GSMA 이사회 멤버로 선임돼

이진 기자
입력 2012.12.13 08:49 수정 2012.12.13 08:51

 


이석채 KT 회장이
세계이동통신협회의 신규 이사회 멤버로 선임됐다.


 


 


KT(회장 이석채)는
13일 이석채 회장이 세계 최대 이동통신사업자 연합체인 GSMA(세계이동통신협회)의
2년 임기 (2013~2014) 이사회 멤버에 신규 선임됐다고 밝혔다. GSMA의 이사회는 세계
유수 통신사의 CEO급 임원들로 구성된 이동통신업계 최고의 의사결정기구로 KT는
지난 2003년부터 총 6회에 걸쳐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게 됐다.


 


2010년부터 올해까지는
표현명 T&C부문 사장이 보드 멤버로 활동해 왔으나 내년부터는 이석채 회장이
직접 보드 멤버로 나서 한국의 IT강국 위상을 높이는 한편 글로벌 이통사 CEO들과의
소통 강화로 급변하는 통신시장의 이슈 해결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이석채 회장은 “GSMA
신규 보드 멤버로 활동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2년간 KT의 글로벌
위상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통신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석채 회장은
내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2013’에서 국내 통신사 CEO 중 처음으로
기조연설자로 나설 예정이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