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중소기업 판매 비율 늘린다

이진 기자
입력 2012.12.20 16:38 수정 2012.12.20 18:03

 


TV홈쇼핑 방송에서
중소기업 제품 편성이 보다 확대돼 중소기업들의 판로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 이하 방통위)는 각 홈쇼핑사가 적용 중인 중소기업 제품 기준을 통일하기
위해 중소기업 제품 인정 범위와 검증절차 등을 담은 ‘TV홈쇼핑의 중소기업 제품기준’을
제정했다.


 


이 기준은 방통위가
중소기업 제품 편성 비율을 승인조건으로 부과한 우리홈쇼핑(65% 이상)과 홈앤쇼핑(80%
이상)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제품 편성 확대를 권고한 4개 홈쇼핑(GS홈쇼핑, CJ오쇼핑,
현대홈쇼핑, NS쇼핑)을 포함해 공통기준으로 오는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방통위는 이 기준을
토대로 홈쇼핑사업자가 매년 3월말까지 제출하는 전년도 중소기업 제품 편성비율의
적정성 여부에 대해 매년 6월말까지 점검, 확정키로 했으며 이를 위해 매년 ‘검증단’을
운영하고 분기별 중간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아울러 매년 홈쇼핑
사업자의 중소기업 제품 편성비율 산출시 이 기준을 적용하게 됨에 따라 검증결과
이 기준에 부합하지 않은 제품이 있는 경우에는 방통위가 해당 홈쇼핑 사업자가 산출한
중소기업 제품 편성비율을 조정할 수 있게 된다.


 


김준상 방송정책국장은
“6개 홈쇼핑사에 모두 적용되는 중소기업 제품기준 제정에 큰 의미가 있다고 언급하고,
이번 기준 제정을 계기로 TV홈쇼핑 방송에서 중소기업 제품 편성이 보다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