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여행 가며 항공권 구매 시 꼼꼼히 점검해야 할 것들

이진 기자
입력 2013.01.24 15:09 수정 2013.01.24 15:38

 


국외여행 수요가
증가하면서 항공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비자 피해도 함께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3년간(2010년~2012년) 접수된 항공서비스 관련 소비자피해를 분석한 결과, 2010년
141건, 2011년 254건, 2012년 396건으로 매년 평균 약 70%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2년 한
해 접수된 피해 396건의 유형을 분석한 결과, ‘항공권 구매 취소 시 위약금 과다·환급거절’이
149건(37.6%)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인터넷을 통한 할인항공권 구매가 증가하고
있으나 항공사가 자체약관을 근거로 환급을 거부하거나, 외국계 항공사가 국내에
지사나 영업소를 두지 않아, 피해 발생 시 구제를 받기 어렵기 때문으로 밝혀졌다.
실제로 피해 396건 중 208건(52.6%)이 소셜커머스 등 전자상거래로 사들인 경우였다.


 


이 밖에도 ‘운송지연·불이행
피해(146건, 36.9%)’, ‘정보제공 미흡에 따른 미 탑승(45건, 11.4%)’ 등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항공권
구매 시(특히 온라인) 사전에 구매 취소에 따른 위약금 같은 계약 내용을 꼼꼼히
확인하고 외국계 항공사 이용 시 운항 지연 및 결항, 수화물 분실 등의 피해가 발생하면
사진을 찍어 피해를 확인할 수 있는 근거자료를 확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으로 한국소비자원은
공정거래위원회와 협력해 환급불가를 규정하고 있는 항공사의 약관을 개선할 예정이며,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국토해양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매년 항공서비스
이용 소비자피해 실태를 분석해 통보할 계획이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