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블랙베리폰으로 유명한 RIM 인수하나?

정소라
입력 2013.01.25 10:35 수정 2013.01.25 10:42


글로벌 PC기업
레노버가 블랙베리폰으로 유명한 RIM(리서치인모션)의 인수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레노버 CFO(최고재무책임)는 웡 와이 밍(Wong Wai Ming)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례 회의에 참석, 사업 확대를 위해 RIM을 포함한 다른
기업들의 인수·합병(M&A) 의지를 갖고 제휴 대상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전한 해외IT매체 블룸버그는 레노버가 현재 인수합병
작업을 추진하는 팀을 꾸렸고, RIM을 포함한 RIM 거래주 은행들과 다양한 옵션을
논의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인수 시기를 비롯한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 RIM의 스마트폰 블랙베리
(사진출처 불룸버그)


RIM은 한때 스마트폰을
선도하던 거대 기업으로 꼽혔다. 운영체제가 지니고 있는 탁월한 보안성으로
기업과 정부시장으로부터 인정을 받았고, 블랙베리는 손에 착 달라붙는 키감과 한 손에 들어오는 디자인이 매력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현재는 애플과 구글 안드로이드
진영에 밀려 사업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레노버는 이머징 시장을
중심으로 높은 매출을 기록, 현재 HP와 세계 1~2위 PC기업의 자리를 두고 경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 2005년에는 IBM의 PC사업부를 인수했고, 현재는 모바일의 거대
기업인 RIM을 인수한다고 밝혀 PC를 비롯한 모바일 업계를 모두 주목시키고 있다.


 


align=right>정소라 기자 href="mailto:ssora7@chosunbiz.com">ssora7@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