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상품성 개선 모델로 유럽 공략

연합뉴스(IT)
입력 2013.02.25 11:07 수정 2013.02.25 11:25


현대·기아차가
제네바 모터쇼에 상품성 개선 모델을 새로 선보이며 올해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는 다음달 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에서 개막하는 '2013 제네바 모터쇼'에서 ix35 상품성 개선
모델을, 기아차는 씨드GT 5도어·3도어 모델을 공개한다.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투싼ix의 상품성 개선 모델과 유럽 전략형 차종인 씨드의 고성능 버전인 씨드GT로
잔뜩 위축한 유럽 시장에서 판매에 활기를 불어넣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싼타페
롱바디'로 불리는 NC도 이번 모터쇼를 통해 유럽에 처음 소개하며 B세그먼트 프리미엄
3도어 해치백인 KED-9 콘셉트카도 선보인다.


 


이번 모터쇼에선
유럽 7개국 주요 자동차 전문 매체가 주도하는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 8종에
포함된 현대차 i30의 최종 선발 여부도 관심이다.


 


현대차는 i30가 폴크스바겐
골프, 벤츠 A-클래스, 도요타 GT86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올해의 차'로 뽑히면
유럽 시장에서 선호도가 더욱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럽 시장의 침체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현대차는 올해 유럽 판매를 작년보다 6.5% 감소한
41만5천대, 기아차는 1% 증가한 33만5천대로 계획하고 있다.


 


판매는 줄더라도
지난해 양사가 세운 역대 최고기록인 6.1%의 시장점유율을 올해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대·기아차는
제네바에서 공개하는 NC, ix35 개선모델, 씨드GT는 물론이고 신형 i10, i40 상품성
개선모델, 스포티지R 상품성 개선모델 등을 유럽에 출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