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보다 작은 영상 프로젝터가 나왔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13.03.02 10:09 수정 2013.03.02 10:09

 


일본의 ONKYO가 손바닥
위에 올라갈 만큼 작은 영상 프로젝터를 발표했다.


 


‘PP-D1’이란 제품명을
지닌 이 소형 프로젝터는 최대 70인치 크기까지 화면을 투사할 수 있으며, 밝기는
최대 80루멘까지 지원한다. 광원은 LED를 사용해 10년 이상 매일 써도 될 만큼 오랜
수명을 지녔다.


 


PP-D1의 무게는 280g이며,
한 시간가량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도 내장했다. 그리고 미디어 플레이어 기능도
갖추고 있어 SD메모리카드를 통해 동영상이나 음악 등을 재생할 수 있다.


 


PP-D1의 가격은 3만
6800엔(한화 약 43만원)이며, 출시일은 3월 8일이다.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