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대학신입생, 어학교재 및 잡지 판매상술 주의해야

이진 기자
입력 2013.03.05 11:32 수정 2013.03.05 12:06

 


신학기를 맞아 대학신입생
등을 대상으로 한 유명 영어잡지나 어학교재 판매 상술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2년간(2011년~2012년)
한국소비자원(원장:정대표)에 접수된 유명 영어잡지 및 어학교재 관련 소비자피해는
2011년 87건, 2012년 135건으로 전년대비 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년간 접수된 222건의
유형을 분석한 결과, 미성년자의 계약취소 요구 거절이 42.3%(94건)로 가장 많았다.
또한 43.2%(96건)가 신학기가 시작되는 2월에서 4월중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미성년자 피해(94건)
중 37.2%(35건)가 학교 강의실 및 대학교 주변에서 어학교재 견본 등을 제공하겠다며
소비자 개인정보를 알아낸 후 집으로 교재를 배송한 경우였고, 53.2%(50건)는 전화로
계약을 유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올해 7월 1일부터
민법상 성년 연령이 만 20세에서 만 19세로 낮아지면 일부 대학 신입생들은 미성년자
계약 취소권을 행사할 수 없게 되므로 계약시 특별히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영업사원에게 개인정보를 함부로 제공하지 말고 법정대리인의 동의 없는 미성년자
계약을 취소할 경우 사업자에게 즉시 통보하며 청약철회 및 계약해지 의사표시는
제품 또는 서비스를 제공받은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내용증명 우편으로 보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