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산망 장애 관련 대응 상황-KISA 중심 대응

노동균 기자
입력 2013.03.20 16:34


20일 오후 2시를
전후해 KBS, MBC, YTN 등 국내 주요 방송사와 농협, 신한은행 등 일부 금융기관의
전산망이 일제히 장애를 일으킨 것과 관련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2시 29분부터
대응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2시 29시. KISA는
국가사이버안전센터(NCSC)와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 등 관계 기관과 대응 협의
들어감.


 


◇오후 3시.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ISP)와 백신 개발사, 이동통신사 등 이상 징후를 파악하고 상황
전파하기 시작.


 


◇오후 3시 10분. KBS,
MBC, YTN, 농협, 신한은행에 대해 경찰청, KISA 직원 현장 출동 및 원인 조사 진행 중.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노동균 기자 target=_blank>yesn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