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이홍구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

노동균 기자
입력 2013.03.28 11:57 수정 2013.03.28 15:17


한글과컴퓨터가
이홍구, 김상철 공동 대표 체제에서 이홍구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지난 27일 한글과컴퓨터는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종전 2인 공동대표 체제에서 이홍구 단독대표로 변경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와 함께 단독대표를 맡은 이홍구 대표를 부회장으로 승진하는
인사도 발표했다.


 



 


한글과컴퓨터는 이번
결정으로 소유와 경영을 분리한다는 김상철 회장의 경영철학을 더욱 확고히 실천할수
있게됐다. 지속적인 책임경영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시장 확산
전략을 펼쳐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을 거듭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0년 12월
취임한 이홍구 대표는 대내외 역량강화를 통해 성장 집중과 내실 확대의 사업전략을
펼치며 한글과컴퓨터의 사상최대 실적을 이끌었다. 이홍구 대표는 이번
부회장직 승진을 통해 그 동안 경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글과컴퓨터 관계사들을
모두 아우르는 시너지 창출을 목표로 경영 전반을 진두지휘해 나간다는 뜻을 밝혔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노동균 기자 target=_blank>yesn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