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 e북 단말기 '샘' 크레마 판매 따라잡아‥ 왜?

홍효정
입력 2013.04.04 10:34 수정 2013.04.04 11:41


전자책 '샘(sam)'
단말기가
1만3,000대 판매되면서 한국이퍼브의 '크레마' 9개월 판매성적을 따라잡았다.


 


교보문고(대표 허정도)는 
eBook 회원제 서비스 ‘샘(sam)’ 의 단말기 출시 40일 만에 1만 3000대 이상 판매고를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9월 출시한 크레마 단말기의 누적판매량에 근접한 수치로, 교보문고가 작년 1월에 발표한
스토리K 시리즈의 판매량인 5000대와 비교해도 초기 판매량에서 약 2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샘 서비스 성별/연령별 판매비율


 


월정액으로
전자책을 읽을 수 있는 샘은 회원수도 1만 명을 돌파했다. 판매기간 동안 샘을
구매한 주 독자층은 30,40대로 전체 73%를 차지한다. 남녀비율은 남성 60.7%, 여성
39.3%로 남성의 비중이 높다.


 


샘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도 지난 2월 20일 출시 당일 1만7000종에서 4월 현재 2만1000종으로 늘었고,
참여 출판사도 출시 당시 230개사에서 400개 사로 늘었다.


 


안병현 교보문고 디지털사업운영팀장은 “국내 처음
실시한 교보문고 회원제 서비스 샘이 기대
이상의 좋은 반응으로 관심을 보이는 출판사들이 늘고 있다”며 “출판사들의
콘텐츠가 늘어나면서 독자들의 가입도 늘어나는 선순환구조를 만들면서 출판사-독자-서점이
모두 윈윈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향후 전망을 비췄다.


 


한편, 샘은 교보문고가 국내 최초로 시작한 회원제 eBook 서비스다. 기존
전자책 구입 방식과 달리 월정액을 통해 매월 5권, 7권, 12권 전자책을 대여하는
시스템이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