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소비자를 '하얗게' 물들이자!

이진 기자
입력 2013.04.08 10:05 수정 2013.04.08 12:21

 


기업과 소비자의
상생, 정직한 소비자의 권리 등을 주제로 한 퍼포먼스 행사가 열렸다.


 


화이트컨슈머학생위원회는
지난 7일, 서울 서북구 대학로에서 ‘화이트닝 코리아, 파이팅 코리아’를 주제로
퍼포먼스를 벌였다고 밝혔다.


 



 


이 캠페인은 화이트컨슈머의
4대 가치인 △기업과 소비자의 상생 △소비자의 정직한 권리 △소비자의 발전적 제안
△소비자의 사회적 책임을 대외에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화이트컨슈머학생위원회는
'상영이 끝난 영화를 재미가 없었다는 이유로 환급해 달라고 우기는 고객은?‘ ’카페에서
음료를 한 잔도 시키지 않고 소란을 피우는 고객은?‘ 등과 같은 퀴즈를 내며 시민에게
블랙컨슈머의 악의적인 소비행태를 상기시켜 주목받았다.


 


화이트컨슈머학생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노윤재 씨와 서성민 씨는 “블랙컨슈머로 피해를 본 기업이나 프랜차이즈
업계 사건은 뉴스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접했지만, 소비자가 직접 나서 블랙컨슈머의
악의적 소비행태를 지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블랙컨슈머의 악의적 소비행태를
퀴즈를 통해 풀어보면서 정직한 소비를 하는 화이트컨슈머의 중요성에 대해 더욱
자세하게 설명할 수 있어서 유익했다”고 말했다.


 


가족과 함께 연극을
관람하기 위해 대학로를 찾은 김석호 씨(서울 종로구·초등학교 교사)는 “검은색으로
물든 한반도 지도를 보니 혹시 내가 블랙컨슈머는 아니었는지 돌아보게 됐다”며
“내 이름 세 글자가 적힌 스티커를 한반도 지도에 직접 붙여보니 왜 화이트컨슈머
캠페인이 필요한지 확실하게 알 수 있었다“고 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