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붐으로 미니밴 시장에 봄바람…6년만에 최대실적

연합뉴스(IT)
입력 2013.04.08 10:38 수정 2013.04.08 14:02

 


카니발·코란도
투리스모 등 판매 호조


 


국내 미니밴 시장에
봄바람이 불고 있다. 미니밴 차급이 침체기에
빠진 국내 자동차시장에서 '나홀로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7일 국내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미니밴 차급 판매는 1만3천532대로 2007년 1분기(1만6천906대)
이후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미니밴 시장에서는
기아차 카렌스·카니발, 한국지엠 올란도, 쌍용차 코란도 투리스모 등 4개
차종이 판매되고 있다.


 


2003년 1분기 3만9천959대를
나타냈던 미니밴 판매대수는 계속 감소 추세를 보이며 2009년 5천116대까지 떨어졌다.
올란도가 출시된 2011년 1만530대로 1만대를 돌파한 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1분기 국내
자동차시장 전체 판매가 작년동기 대비 2.3% 감소했다. 경차(-11.8%), 소형차(-16.8%),
중형차(-22.2%) 등 주요 차급 판매가 모두 큰 감소폭을 보였지만 미니밴 차급은 작년(1만1천539대)보다
17.3%나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카니발이
7천328대로 5.3% 증가했고, 코란도 투리스모는 2천31대 판매돼 신차 효과를 이어갔다.
특히 신형 올 뉴카렌스가 지난달 말 본격 출시된지 이틀 만에 253대 판매되는 등
선전하고 있다.


 


이는 주말을 이용해
레저 등 여가생활을 즐기려는 가족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실용성과 공간 활용성이
우수한 미니밴의 장점이 고객들에게 크게 어필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쌍용차가 최근 선보인
코란도 투리스모가 기대 이상의 선전으로 고객들의 좋은 호응을 받고 있는 것도 주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기아차가 디젤 엔진을
장착하고 새롭게 선보인 카렌스가 이달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감에 따라 시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업계에선 올해 미니밴
시장이 2만대 판매를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미니밴을 포함한 레저용차량(RV) 차급 전체 판매도 맥스크루즈, 트랙스 등의 선전으로
작년동기 대비 18.4% 증가한 7만3천925대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의
한 관계자는 "봄철이 다가오면서 고객들의 미니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과거에는 미니밴의 공간활용성이 주로 부각됐었지만 최근에는 고유가 상황에
따른 우수한 연비와 승용차 감각의 뛰어난 스타일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