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베네서 스마트폰으로 '쉽게' 결제한다

이진 기자
입력 2013.04.15 11:36 수정 2013.04.15 14:21

 


전국 카페베네 매장에서
스마트폰으로 결제가 가능해진다.


 


모바일 결제 전문
기업 하렉스인포텍(대표 박경양)은 15일 카페베네(대표 김선권)와 가맹점 계약을
체결하고 전국 매장에서 스마트 복합결제서비스인 ‘모카페이(MoCa PAY)’를 이용할
수 있다고 15일 밝혔다.


 



 


‘모카페이’는 결제
시 ‘모카’에 담긴 각종 쿠폰과 멤버십 혜택을 찾아주고, 혜택이 가장 큰 조합을
제시해주는 ‘스마트 복합결제서비스’다.  


 


고객은 스마트폰에
‘모카’ 앱을 다운로드 받은 뒤 신용카드, 체크카드, 은행계좌(직불결제), 쿠폰,
멤버십 등 결제수단을 등록할 수 있고, 결제는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간편하게 진행된다
.


 


‘모카페이’는 QR코드,
NFC, 바코드 등 다양한 결제 방식을 지원해 대형 가맹점 뿐 아니라 영세 가맹점에서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카페베네에서는 QR코드 결제로 모카페이를 이용할 수 있다.


 


그리고 사용자 자가
결제 방식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개인금융정보가 가맹점에 전달되지 않고
휴대폰에 저장되지도 않아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없다.


 


한편 ‘모카페이’는
카페베네, CU,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몰, 교보문고, 알라딘, 매드포갈릭, 스파게띠아,
이니스프리, 하프클럽, 보리보리, 오가게, 아웃도어스 등 제휴사의 전국 2만여 개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