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치 이상 AMOLED 패널 출하비율 88% 달해

이진 기자
입력 2013.04.16 11:51

 


지난해 4분기 출하된
전체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패널 중 88%가 4인치 이상 제품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디스플레이뱅크가
발행한 ‘분기 AMOLED 패널 출하 데이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2년 4분기 출하된
AMOLED 패널은 4100만대였으며, 이 중 4인치급이 65.1%, 5인치급이 22.8%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1~2012년 출하된 AMOLED 패널 현황


 


4인치 이상 AMOLED
패널 출하가 2년 사이 급증한 것은 갤럭시S 시리즈 등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
시장의 확대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1년 3분기,
5.3인치 AMOLED 패널이 처음 나오며 5인치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렸는데, 5인치 이상 스마트폰
성장에 힘입어 여섯 분기 만에 전체 출하량의 20%를 뛰어넘었다.


 


이는 3인치급 AMOLED
패널이 지난 2012년 1분기 6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다 2012년 4분기 들어 11.6%로
줄어든 것에 비해 매우 대조적인 현상이다.


 


한편, 디스플레이뱅크의
'분기 AMOLED 패널 출하 데이터' 보고서에는 2011년 이후 현재까지 출하된 AMOLED
패널 출하량, 매출액, 면적규모, 평균 판매가격, 평균 판매크기 등이 담겨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