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한국인에 최적화된 영어학습앱 선보여

이진 기자
입력 2013.04.23 11:04 수정 2013.04.23 14:35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이
한국인에 최적화된 영어 말하기 학습앱 '원포인트 스피킹'을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첨단 음성인식·평가
시스템인 ‘타스(TASS, Tyche Automatic Scoring System)’는 SK텔레콤과 서울대,
포항공대, 충북대 등 국내 연구진이 3년간 연구한 끝에 개발한 것으로, 원포인트
스피킹
앱은이 타스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타스는 ‘right’를
‘light’로 잘못 발음하더라도 한국인의 발음 오류 패턴을 고려해 ‘right’로 인식하면서
사용자에게 억양 등 고칠 부분을 알려준다.


 


이 앱은 학습자가 앱에 제시된 영어
문장을 읽으면 녹음된 음성을 분석 후 즉석에서
원어민과의 억양차이를 눈으로 확인 할 수 있는 그래프를 제공한다. 학습자
스스로 보완학습이 가능한 것이 큰 장점이다.


 


박철순 SK텔레콤
컨버전스 사업본부장은 “원포인트 스피킹 앱은 한국인에게 최적화된 첨단 음성인식·평가
시스템인 타스를 활용해 영어 말하기에 스트레스를 받는 대학생, 직장인들의 실력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포인트 스피킹’
앱은 SK텔레콤 고객을 대상으로 우선 서비스에 들어가며 앞으로 다른 이통사 가입자들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앱 다운로드는 T스토어, 구글스토어를 통해 가능하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