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미트 구글 회장,'구글 글래스' "기묘하다"

연합뉴스(IT)
입력 2013.04.27 15:01 수정 2013.04.27 15:08

src="http://img.yonhapnews.co.kr/photo/ap/2012/04/06/PAP20120406083601034_P2.jpg">
스마트안경 '구글 글래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은 스마트안경 '구글 글래스'가 기묘하다고 자평했다.


 


슈미트 회장은 25일
(현지시간) 하버드대학 케네디스쿨에서 한 강연에서 "구글 글래스는 정말 기묘한
물건"이라고 말했다고 씨넷이 26일 전했다.


 


그는 이어 이 기기를
직접 쓰는 이용자만이 영상을 녹화하고 전송할 수 있는 만큼 이와 관련된 새로운
에티켓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슈미트 회장은 이와
관련해 "구글 글래스가 적절하지 않은 장소가 많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로 구동되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은 누구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적용할
수 있지만 구글 글래스에 제공되는 애플리케이션 개발은 사전에 구글의 승인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은 올해 초 안경
형태로 영상녹화와 사진촬영, 길찾기, 웹검색 등이 가능한 이 제품을 공개하고 개발자들을
상대로 1천500달러에 한정 판매하고 있으며 일반인 판매는 내년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뉴욕 타임스는
구글 글래스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긴급뉴스, 매시간 뉴스 업데이트 등을 제공하며, 안경을 기울이는 방법으로 독자
스스로 기사를 찾을 수도 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