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채 KT회장, 스마트 혁명과 한국경제 주제로 강연

이진 기자
입력 2013.05.07 14:05 수정 2013.05.07 14:36

 


이석채 KT 회장은
7일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서울과학종합대학원(aSSIST)포럼’에서
‘스마트 혁명과 한국경제’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이 회장은 현재
초고속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1차 IT 혁명 시대를 거친 후 한 단계 발전해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2차 IT 혁명 시대를 살고 있다고 말한 뒤, 가상 공간(사이버
스페이스)이 유무선 환경과 만나, 계속 이어지며 새로운 시장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주장은
최근 KT가 강조하고 있는 미래 성장동력 '가상 재화(Virtual Goods)'와 관련된다.
KT는 이동통신 업체들의 주 수익원이었던 전화통화, 문자메시지 등이 몰락하고 있기
때문에 전자상거래와 같은 네트워크에서의 가상 재화가 미래의 주된 먹거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회장은 “가상
공간이 활성화되면 음악, 영화, 이커머스, 이헬스 등을 비롯해 스마트시티, 스마트워킹
등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시장이 열리게 될 것"이라며 "네트워크와 사이버
스페이스를 잘 활용하면 창업이 쉬워지고, 청년들이 또 다른 가능성을 얻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