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LG, 미래 ICT 여성리더 양성 프로그램 성료

노동균 기자
입력 2013.05.08 16:13 수정 2013.05.08 16:49


에릭슨-LG가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가를 꿈꾸는 여대생들에게 비전을 제시하는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지난 2일 진행된
‘에릭슨-LG 오픈데이’에서는 에릭슨-LG는 서울 지역 6개 여대의 ICT 관련 전공
학생 40여명을 본사와 안양 연구소로 초청했다. 이 자리에서는 ICT 업계의 기술 동향에
대한 강의를 시작으로 현업 여성 인재들을 초정, 그들의 성공 스토리를 소개하고
공개 토론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지난 3일과
7일에는 ‘에릭슨-LG 걸스 인 ICT(Gils in ICT)’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숙명여자대학교와
이화여자대학교를 직접 방문해 강연회를 진행했다. ICT 시장과 기술 트렌드, 기업문화와
여성인재상 등에 대한 주제로 진행된 이 강연회에는 200여명 이상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걸스 인 ICT는 지난
2010년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창시한 프로그램으로 젊은 여성들이 ICT 분야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갖고 향후 관련 분야에서 종사하도록 권장하기 위해 시작됐다.
지난해에는 90개국에서 3만 여명의 여학생들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정해주 에릭슨-LG
인사 총괄 상무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학생들에게 ICT 분야에서의 커리어에 대한
통찰과 비전을 제시함으로써 인재가 부족한 ICT 업계에서 능력 있는 여성 인재들이
많이 배출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노동균 기자 target=_blank>yesn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