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BA 2013]풍부한 솔루션으로 4K 시장 선점하겠다-파나소닉

차주경 기자
입력 2013.05.14 11:59 수정 2013.05.14 18:25

 


파나소닉은 방송
장비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왔다. 시장의 흐름이 점차 풀 HD에서 초고해상도
4K로 변화함에 따라, 파나소닉은 4K 방송 촬영 장비는 물론 재생 장비, 효율적인
업무 처리를 돕는 워크플로우 시스템까지 선보이며
시장 리더로서의 위치를 굳히려 하고 있다.


 


DSC01205.jpg


 


KOBA 2013은 이러한
파나소닉의 각오를 엿볼 수 잇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 파나소닉은 4K 방송 환경을
위한 AVC-Ultra 코덱과 방송 카메라 등 다양한 장비를 선보였다.


 


DSC01199.jpg


 


파나소닉 AVC-Ultra
코덱은 풀 HD는 물론 2K, 4K 영상을 높은 비트 레이트로 촬영할 수 있게 해 준다.
이를 통해 텔레비전 방송의 마스터 포맷 영상에서부터 영화, 광고 영상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분야에서 고화질 영상을 다룰 수 있게 된다. KOBA 2013 파나소닉 전시장에서는
AVC-Ultra 코덱 관련 입출력 기기와 워크플로우 시스템 등을 상세히 짚어볼 수 있다.


 


DSC01196.jpg


 


파나소닉 방송 카메라,
AJ-PX5000 ENG 카메라는 국내 방송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끈 AJ-HPX3100의 후속 모델이다.
이 카메라는 50~200M 고용량 코덱은 물론 6~50M 가량의 저용량 코덱도 지원한다.
본체에 마이크로 P2 카드 슬롯이 장착됐다는 점도 눈에 띈다.


 


DSC01198.jpg


 


카메라 4대를
동시에 사용해 축구 경기장처럼 넓은 장소를 촬영할 수 있는 ‘울트라 와이드
앵글 카메라 시스템’도 사용자들의 발걸음을 불러 모았다. 이 시스템은 육안으로
사람이 경기장을 보듯 한 화면, 한 눈에 경기장 전체를 불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또한 특정 프로그램 연동 시 자동으로 플레이어를 인식하고 얼마나 뛰었는지, 이동한
경로가 어떠했는지 등의 다양한 데이터를 자동으로 측정할 수 있다.


 


DSC01194.jpg


 


파나소닉은 4K 영상
관련 기자재 외에 비디오 미러리스, 비디오 카메라도 전시했다. 파나소닉 미러리스
카메라 최상위 모델, 루믹스 GH3는 풀 HD 60p 영상 촬영을 28메가비피에스(Mbps) 비압축으로 촬영할 수
있다. 다양한 확장 단자, 회전형 터치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 빠르고 정확한 자동초점(AF) 시스템
역시 눈에 띈다. 최강의 영상 촬영을 토대로 이 카메라는 높은 스틸 이미지 촬영
기능까지 지원한다. 와이파이(Wi-Fi)를 사용한 이미지 무선 전송 및 원격 조작이 가능하다는
점도 돋보인다.


 


DSC01191.jpg


 


고가의 촬영 장비
없이 물 속에서 영상을 촬영해야 한다면 파나소닉 방수 캠코더 HX-WA3에 주목하자.
12m 방수 기능을 기본으로 튼튼한 사진 촬영 성능, 그리고 무선 전송 기능까지 지원하는
터프니스 카메라 파나소닉 루믹스 FT5도 KOBA 2013 파나소닉 전시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DSC01204.jpg


 


파나소닉 웨어러블
스포츠 캠, HX-A100은 매우 독특한 콘셉트의 제품이다. 이 제품은 풀 HD 60p 고화질
영상 촬영 기능을 기본으로 1.5m 방수 기능 및 방진 기능을 지원한다. 무엇보다 이
제품은 크기가 작아 옷이나 모자, 자전거 등에 간편하게 부착할 수 있다. 뷰 파인더
& 모니터 대신, 이 제품은 Wi-Fi를 통한 원격 라이브 뷰 촬영 기능을 지원한다.


 


DSC01202.jpg


 


이윤석 파나소닉코리아 시스템 상품팀 팀장은 “파나소닉은 실질적인 4K 방송환경에 적합한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번 KOBA 2013을 통해 선보이는 다양한 솔루션들이 국내 방송장비 시장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