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R&D 인재 확보 위해 서울대 찾았다

정소라
입력 2013.05.24 09:29 수정 2013.05.24 13:54


LG디스플레이가 R&D
인재확보에 발벗고 나섰다.


23일 LG디스플레이 CEO 및 CTO 등 주요 경영진은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에서
이공계열 학부 학생과 석사 및 박사 과정 학생 200여명을 대상으로 기술설명회를
갖고 기업 비전과 기술력, 기술 트렌드 등을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CEO를 비롯해 CTO, 연구소장, OLED 개발그룹장 등 주요 경영진이 총출동해 ‘디스플레이의
현재와 미래’, ‘OLED 디스플레이’, ‘투명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등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으며, CEO가 직접 특강 강사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페스티벌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기술 설명회는
‘LG디스플레이 테크니컬 톡(Technical Talk)’ 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됐다.


특히, 강연장에
55인치 곡면OLED TV와 84인치 울트라HD LCD TV를 전시해 회사의 첨단 제품들을 직접
보여주고, 강연 이후에는 참석한 임원들이 학생들과 함께 저녁 식사를 겸한 ‘비어
파티’ 시간을 갖는 등 획일적이고 딱딱한 기업 설명회를 탈피해 페스티벌 형식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러한
‘테크니컬 톡’ 행사를 서울대에 이어, 향후 수도권 및 지방 주요대학에서도
실시할 예정이다.
 



 



한상범 CEO 특강 중



한편, 이날 강사로 직접 나선 한상범 사장은 ‘미래를 여는
힘! 끊임없는 변화와 도전’이라는 주제로 약 1시간 가량 진행된 특강에서 끊임없이
변화하고 도전하는 자만이 꿈을 이룰 수 있다며, '드림티니어(Dreamtaineer)'가 되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드림티니어’는 Dream(꿈)과 Mountaineer(등반가)의 합성어로
원대한 꿈을 갖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자신의 한계를 극복해 가며 노력하는 과정을
등산에 빗댄 것으로 한상범 사장이 만든 신조어.


 


한상범 사장은 이러한
드림티니어가 되기 위해서는 첫째, 원대한 꿈을 가져야 하며, 둘째, 긍정적인 마인드와
창의적 사고를 함양하고, 셋째, 매사에 열정을 가지고 끈질기게 도전하면서, 마지막으로,
항상 경청과 겸손, 나보다 우리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기본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상범 사장은
이공계 엔지니어 선배로서 후배들을 대하듯 진심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LG디스플레이야 말로, 열정을 갖고 최선을 다한다면
엔지니어로서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회사라고 확실히 말할 수 있습니다”고
강조했다.


 


 


align=right>정소라 기자 href="mailto:ssora7@chosunbiz.com">ssora7@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