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닉스전자 헤어드라이어, 전자파 노출 없이 안전하게…

김윤경
입력 2013.06.05 12:36 수정 2013.06.05 13:57


유닉스전자(대표
이충구)가 자사 헤어드라이어 제품에 전자파 저감기능 기술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유닉스전자에 따르면,
유닉스전자는 2002년 국내 최초로 헤어드라이어용 전자파 저감설계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획득하고 최근 제품에 적용했다. 유닉스전자의 전자파 저감설계 기술이 적용된 헤어드라이어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국무총리실
산하 기타공공기관)에서 기준하는 국제적 권고치 4mG(밀리가오스)보다 절반 이상
낮은 2mG이하로 차단한다.


 




유닉스전자의 전자파 저감설계 드라이어 UN-1330N, UN-1330NA, UN-A1009, UN-1950


 


유닉스전자는 두
가지의 전자파 저감설계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2002년 유닉스전자가 특허를 획득한
첫번째 기술은 차폐캡에 특수코팅이 된 규소강판을 적용하는 것으로, 전자파가 가장
많이 나오는 열선에 특수코팅 차폐캡을 씌워 밖으로 전자파가 나오지 못하게 막아준다.
또한 전자파 저감설계가 적용된 제품에는 전류의 흐름을 상쇄시키기 위해 전열선을
스프링(회전) 방식으로 설계, 전자파 발생을 억제해 인체에 전자파로 인한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설정했다.


 


현재 유닉스전자가
출시, 판매하고 있는 총 10여종의 전문가 및 소비자용 헤어드라이어들이 이러한 전자파
저감기술을 적용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