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스토어서 구매한 전자책 아이패드로 본다

홍효정
입력 2013.06.10 09:27 수정 2013.06.10 10:37


아이폰, 아이패드
등 iOS 사용자도 T스토어의 전자책과 만화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SK플래닛(사장 서진우)이
운영하는 T스토어는 iOS용 전자책 뷰어 ‘티스토어 북스(T store books)’를
10일 출시했다.


 



 


티스토어 북스는 iOS
5이상 지원되는 모든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터치 기종에서 이용할 수 있다. T스토어
웹사이트에서 회원가입 후 로그인하면 접속한 기기가 자동 등록되며, T스토어에서
구매한 모든 전자책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아이디 기준으로
최대 5대의 스마트기기를 등록할 수 있고 한 번 구매한 콘텐츠는 등록한 여러
기기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iOS용 사용자는 PC에서 T스토어 웹사이트에
접속해 콘텐츠를 구매할 수 있다. 티스토어 북스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T스토어는 약30만
권의 전자책 콘텐츠가 등록돼 있으며 콘텐츠 보관, 폴더관리, 책갈피, 메모
기능 등을 지원한다.


 


박정민 SK플래닛
플랫폼 프로덕트 실장은 “티스토어 북스는 한번 구매한 콘텐츠를 다양한 운영체제(OS)와
기기를 넘나들며 이용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전자책뿐 만 아니라
다양한 콘텐츠로 서비스 제공 영역을 확장해 차별화된 디지털 라이프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