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대형 IPS 디지털 사이니지로 북미시장 공략

정소라
입력 2013.06.12 18:01 수정 2013.06.12 19:11


LG전자가 대형
IPS 디지털 사이니지를 앞세워 북미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LG전자는 12일(현지시간)부터
3일간 미국 올랜도(플로리다 州) 오렌지 카운티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3’에 참가, 520m2 규모 부스에서 대형 IPS 사이니지를
중심으로 다양한 디지털 사이니지 라인업 및 비즈니스 솔루션을 전시한다.


 



‘84형 IPS 디지털
사이니지(모델명 84WS70MS/84WS70B)’는 풀HD(1920 x 1080) 디스플레이 제품 보다
4배 높은 울트라HD(3840 x 2160) 해상도로 섬세한 영상을 구현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폭포와 식물 등 자연 풍경을 담아 ‘움직이는 벽화’를 구현, 이를 통해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함은 물론, 미술관이나 박물관 등에서도 활용 가능한 점을 강조한다.


 


72인치 사이니지(모델명
72WX70MF)는 휘도가  일반 LCD TV 대비 7배 정도 밝은 세계 최고 수준인 2000
니트(nit)를 지원한다. 또 섭씨 110도의 고열에도 화면이 검게 변하는 흑화현상이
없을 만큼 내구성이 뛰어나다.


 


29인치 화면을 21:9
화면 비율로 구현한 ‘21:9 사이니지(모델명 29WR30)’도 공개한다. 이 제품은 기존
16:9 비율 제품에 비해 더 몰입감 있는 영상을 전달, 화면 분할 기능을 통한 여러
종류의 정보 전달이 용이하다. 전시장 입구에는 55인치 3D 스크린(모델명 55WV70MD)
9대로 구성한 대형 비디오월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이 제품은 연결부 두께가 업계에서
가장 얇은 5.3mm다. 전시관 부스의 기둥에 설치한 대형 ‘미디어폴’(모델명 47WV30MS)도
관람객의 주목을 끈다.


 


LG 디지털 사이니지는
전 제품이 선명한 색감과 상하좌우 178도의 넓은 시야각을 제공하는 IPS 디스플레이를
채용, 사용자가 어느 각도나 거리에서도 생생한 화면을 즐길 수 있다.


 


한편 84형 IPS 디지털
사이니지는 북미 최고 권위 비즈니스 솔루션 전문지인 ‘커머셜 인테그레이터(Comercial
Integrator Magazine)’로부터 ‘TV/모니터 부문 최고 제품(Best Award in TV/Monitors
Category)’으로 선정됐다.


 


LG전자 미국법인장
박석원 부사장은  “고화질 IPS 디지털 사이니지와 신뢰성있는 통합솔루션을
통해 북미지역의 사이니지 시장을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align=right>정소라 기자 href="mailto:ssora7@chosunbiz.com">ssora7@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