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권유 전화 받았는데… 명의도용 사기 피해 급증

이진 기자
입력 2013.06.20 13:42 수정 2013.06.20 13:59

 


대출을 권유하는
전화를 받고 개인정보를 알려줬다가 본인도 모르는 사이 이동전화에 가입되는 명의도용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정대표)은 20일 최근 1372 소비자 상담 센터에 접수된 '이동전화 명의도용 가입'
관련 상담과 피해구제 건수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상담은
2011년 93건에서 2012년 418건으로 4.5배 증가했고, 2013년 1월부터 5월까지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5배나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한국소비자원


 


2011년 이후 한국소비자원에
피해 구제 접수된 101건의 명의도용 경위를 분석해 보니 '대출을 빙자한 명의도용'
피해가 32.7%(33건)로 가장 많았다. 손쉽게 대출을 해주겠다는 대부업체의 전화를
받고 신분증이나 공인인증서 등 개인정보를 보냈다가 대출은 고사하고 거액의 이동전화
요금이 청구되는 피해를 당한 것이다.


 


뒤를 이어 '판매점
직원에 의한 명의도용' 23.8%(24건), '지인에 의한 명의도용' 15.8%(16건), '신분증
분실로 인한 명의도용' 5.9%(6건) 순으로 나타났다.


 




출처-한국소비자원


 


명의도용 이동전화의
가입 회선 수는 평균 2개며, 많게는 5개 회선 이상 여러 통신사에 걸쳐 가입된 경우도
있었다. 단말기 대금과 통화료 등 피해 금액은 1인당 평균 190여만 원에 이르며,
많게는 400만 원을 초과하는 피해도 있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명의도용 피해 예방을 위해 관련 기관에 가입자 본인여부 확인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을 건의할 것"이라며 "휴대폰 대출 제도는 없으므로 전화상으로
대출을 권유하며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사기에 응하지 말고, 신분증·공인인증서·신용카드번호
등 개인정보 관리를 철저히 해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