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웹툰 유통구조·창작자 처우 개선 나선다

홍효정
입력 2013.06.20 14:37 수정 2013.06.20 15:05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는 웹툰의 유통구조 개선과 창작자 처우 개선 등 '만화 창작 생태계 활성화
대책'을 20일 발표했다.


 


문화부는 "최근
웹툰의 인기와 한국 만화 수출 성장에도 불구, 만화산업 규모가 정체기에 있다고
판단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문화부는
그간 만화가, 만화계 협·단체, 출판사 등 의견을 수렴해 ▲유통구조 합리화
및 산업화 ▲창작자 처우 개선 ▲해외진출 지원 등 3가지 현안별 지원 과제를 담았다.


 


우선 웹툰 연재 매체
확대 및 유통구조 다변화를 추진한다. 문화부는 만화 유통 구조 합리화를 위해 중소 웹툰
미디어를 전략적으로 발굴, 육성한다.  레진코믹스, 코믹플러스와 툰부리, 타파스틱

3곳을 선정해 지원키로 했다.


 


만화 창작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 문화부는 올해 만화 산업 육성 추경 예산 30억원 전액을 포함해 총 55억원을
우수 만화 창작에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추경사업부터 정부 지원사업 심사
시, 출판 유통사와 작가간의 계약 공정성을 반영해 만화계에 수익배분과 2차 저작물에
관련한 공정한 관행이 정착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또 문화부는 만화계에
수익배분과 2차적 저작물 등과 관련해 창작자에게 공정한 관행이 정착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와 만화계 등과 정책협의를 정기화하여 만화 창작을 위한 상생과제를
발굴하는 한편, 웹툰 자율심의제 정착을 위한 제도 정비 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국 만화를 차세대
한류문화 콘텐츠로 키우기 위해 4개 주요 만화 시장인 일본, 유럽, 북미, 중국을
겨냥한 전문 번역 지원(150편)도 추진된다.


 


한국만화는 2009년
이래 수출액이 연간 2배씩 수직 상승하며, 2010년부터는 수출액이 수입액을 역전해
흑자를 기록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문화부의 만화 산업
육성 예산은 2011년 39억9000만원, 2012년 63억원에서 2013년 93억1000만원으로 증가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만화 창작 및 만화 산업 육성 5개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