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 종편의 수신료 담합과 부당 압력에 강력 반발

이진 기자
입력 2013.06.20 16:22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사업자의 수신료 담합과 부당한 압력 의혹 등 정황이 포착돼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PP협의회(회장 최종천)는
20일 성명을 내고 최근 언론을 통해 밝혀진 ‘종편 수신료 담합 및 부당 압력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종편 수신료 배분이 현실화되면 의무편성 특혜를 반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P협의회는 종편
4사의 담합 비밀문건에 대해 “거액의 수신료 배분 특혜를 위해 정부와 국회에 로비를
하고, 특정 방송사업자를 상대로 언론 권력을 동원해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정황이
나타난 것이므로 철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종편이 의무전송
채널로서 지상파 방송 채널에 인접한 10번대의 황금채널을 차지하는 등 파격적인
특혜를 받은 것도 모자라 프로그램 사용료 배분까지 요구하고 있다”며 “이것이
현실화되면 일반 PP들은 종편으로 인한 광고수입이 줄어드는 것은 물론, 수신료 매출까지
감소하게 돼 심각한 경영위기를 맞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PP협의회는
▲종편 4사의 수신료 지급 담합 의혹 규명 ▲종편 수신료 배분 시 의무편성 특혜
제외 ▲종편 사업계획 이행 실적 철저 검증 및 재승인 심사 반영 등을 요구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