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한국 최초로 람보르기니 레이스 참가

선우윤
입력 2013.06.21 19:50 수정 2013.06.21 20:48


연예인 레이싱팀
EXR팀106의 감독을 맡고 있는 류시원이 세계에서 가장 빠른 단일 차종 자동차 경주대회인
'2013 람보르기니 블랑팡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에 한국인 최초로 출전한다.


 



 


류시원은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시리즈는 레이서라면 누구나 동경하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원메이크
레이스다"라며 "한국인 최초로 이 레이스에 참가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람보르기니 블랑팡
슈퍼 트로페오'는 자동차 마니아들에게 드림카로 불리는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Gallardo)'로

단일 차종만으로 참가하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원메이크 레이스다. 이 대회는
지난 2009년
유럽에서 첫 개최된 이후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2013 람보르기니
블랑팡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시리즈'는 지난 5월 25일부터 중국 상하이 국제 서킷에서
열린 개막전을 시작으로, 말레이시아, 한국과 일본의 국제 서킷을 거쳐 다시 상하이,
그리고 마카오에서의 그랜드 파이널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이번 대회 공식 출전
차량인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슈퍼 트로페오는 5.2 리터 10기통 엔진이 장착돼 570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선우 윤 기자 sunwoo@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