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MAC 주소 수집 아니다" 해명 나서

홍효정
입력 2013.06.25 15:27 수정 2013.06.25 15:35


카카오가 개인용
컴퓨터(PC)의 고유식별번호인 MAC 주소를 수집했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카카오가 카카오톡 PC 가입시 개인용 컴퓨터의 고유식별번호인 MAC 주소를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MAC 주소는 특정
컴퓨터나 모바일 기기를 식별하기 위한 것으로 사용자의 위치와 접속 정보뿐만
아니라 개인정보도 유출될 위험을 갖고 있다.


 


이에 카카오측은
"카카오는 MAC주소를 수집하지 않는다"며 "개인정보 취급방침에
'CPU 및 랜카드 정보 등 운영체제 및 하드웨어 환경정보'를 수집한다는 표현 때문에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랜카드
정보는 에러가 발생했을 때 유무선 랜카드 여부를 구분하기 위한 항목으로 사용될
수 있으나, PC 단말기를 식별하기 위한 값으로 수집하고 있지 않는다"고
전면 부인했다.


 


또한 카카오톡 PC버전
중복 로그인을 방지 하기 위해서는 개인정보 역추적이 불가능한 해쉬방식을
생성해 안전성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