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컴퓨터박물관에 가면...1세대 PC ‘애플 I’를

박철현 기자
입력 2013.07.01 15:32 수정 2013.07.01 15:38

 


넥슨컴퓨터박물관에
가면 전세계 6대만 구동되는 진귀한 PC를 만나볼 수 있다.


 


엔엑스씨(대표 김정주)는
지난 2012년 6월15일 엔엑스씨가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374,500달러(약 4억3천만원)에
낙찰받은 ‘애플 I(Apple I)’을 오는 7월 하순 개관하는 ‘넥슨컴퓨터박물관’에
전시한다고 밝혔다. 


 


1976년 시판된 ‘애플
I’은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악이 만든 애플 최초의
컴퓨터다.



수작업으로
제작, 총 200여 대가 판매되었으며, 이후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악은 20대의
젊은 나이에 컴퓨터 산업을 좌지우지하게 된다.  현재 전 세계에 50여대가
남아있는데 이 중 정상적으로 가동되는 ‘애플 I’은 NXC가 낙찰받은 것을 포함해
6대로 알려졌다.


 


NXC는 소더비 경매에서
‘애플 I’을 낙찰받기 전부터 ‘넥슨컴퓨터박물관’의 개관을 준비하며 구동 가능한
‘애플 I’을 얻기 위해 노력해왔다. ‘애플 I’의 복각품을 제작해 스티브 워즈니악의
친필 서명을 받으며 조언을 구하는 등 갖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지금은 구할 수 없는
부품 등 문제로 정상적으로 가동시키지 못했다. 하지만 작년 소더비 경매에 ‘애플
I’을 낙찰받아 넥슨컴퓨터박물관에 전시할 수 있게 됐다.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
관장은 “애플I은 세계 컴퓨터 시장의 변화뿐 아니라 우리 삶의 방식을 지금의 모습으로
변화시킨 디지털 기기의 혁신이라고 볼 수 있다. 이번 애플I의 전시를 통해 보다
많은 분들이 또 다른 새로운 영역에서 변화를 몰고 올 다양한 아이디어를 낳을 수
있고 교감하게 되기를 바란다”며 전시 소감을 밝혔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국내외 정보기술(IT) 산업의 역사를 총망라하고 제주 지역 사회의 발전 및 아동,
청소년들의 과학교육을 위해 기능을 상실한 유물이 아닌 현재 진행형 매체로서 컴퓨터의
역사를 조망한다.


 


또 고정된
공간이 아닌 관람객과 함께 진화할 수 있는 창의적이고 색다른 전시를 준비하고 있으며
지난 6월 17일 블로그(http://blog.nexoncomputermuseum.org/)를 개설해 개관 전부터
박물관 소식을 적극적으로 전하고 있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