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생산라인 이상 없어"

김윤경
입력 2013.07.24 15:19 수정 2013.07.24 15:23


24일 오후 12시
30분경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3라인(LED 생산라인) 옥상 배기구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생산라인은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화재는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배출가스 성분측정 작업을 하던 중 측정설비에서 발생했다. 하지만 화재
발생 직후 삼성전자 자체 소방대와 소방당국이 출동해 20여분 만인 12시 50분경 상황이
종료됐다.


 


삼성전자는 "상황발생
직후 근무자는 대피했으며 생산라인은 이상 없음을 최종 확인 후 재가동될 것"이라며
"현재까지 생산 라인 내부시설과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현재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상황을 조사 중에 있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