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컴즈, 2분기 영업손실 74억‥적자폭 감소

홍효정
입력 2013.08.09 10:56 수정 2013.08.09 12:11


SK커뮤니케이션즈(대표
이한상)는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은 7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적자폭이 17.2% 줄었다고
9일 공시했다.


 


SK컴즈는 올해 2분기 매출액은
35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1.9% 감소했으며, 당기순손실은 6억8500만원으로
손실 폭이 전년동기 대비 87.7% 대폭 줄었다.


 



 


박윤택 SK커뮤니케이션즈
CFO는 “사업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하고 안정적 경영환경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조만간 선보일 모바일 기반 신규 SNS서비스 외 해외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싸이메라의 SNS 전환 및 수익모델 개발 등 하반기 모바일 기반 신규사업들의
실질적 성과창출 마련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