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코리아, 천주교 교구에 차세대 방화벽 ‘델소닉월’ 공급

노동균 기자
입력 2013.08.22 15:22 수정 2013.08.22 16:52


델소프트웨어코리아(대표
우미영)는 천주교 서울 대교구와 의정부 교구 VPN망 교체 사업에 자사의 차세대 방화벽
‘델소닉월 NSA’ 시리즈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천주교는 비용절감
및 성능향상 등 효율적인 업무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기존 VPN 망을 교체하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델소닉월의 차세대 방화벽을 선정했다.


 


델소닉월 차세대
방화벽은
데이터 암호화 성능 향상과 사용자 기반의 세밀한 보안 정책수립, 애플리케이션 제어를
통해 네트워크 트래픽을 최적화, 안티바이러스 및 유해트래픽을 차단 등의 통합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소형 모델의
경우에도 약 3만개 이상의 시그니쳐를 내장하고 있으며, 1300만 개의 클라우드 시그니쳐까지
동시에 제공한다.


 


이외에도 통합 관리
시스템을 통해 중앙에서 보안 상태를 점검함과 동시에 문제 발생 시 보안 정책을
신속하게 적용함으로써 개인정보 유출과 유해 트래픽 차단이 가능하다.


 


엄수용 델소닉월
총괄 이사는 “델소닉월 NSA 시리즈 제품들은 고성능 침입방지 기능과 파일 콘텐츠
검사, 강력한 애플리케이션 방화벽으로 구성돼 있어 분산된 네트워크 환경과 지사를
가진 기업환경의 관리와 배치가 손쉽고 유연한 확장성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노동균 기자 target=_blank>yesn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