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뿜엔터테인먼트' 자막, '하실게요' 잘못된 표현이지만 고칠 수 없어

하순명 기자
입력 2013.09.02 17:34 수정 2013.09.02 17:36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인기 코너인 '뿜엔터테인먼트' 자막이 화제다.


 



<사진
: KBS '개그콘서트' 캡처>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뿜엔터테인먼트' 코너에서 빨간색 띠로 '주의'라고 표시하며
최근 유행어로 퍼지고 있는 '하고 가실게요'라는 표현이 잘못된 표현임을 알리는
자막을 내보내 웃음을 더했다.


 


이날 뿜엔터테인먼트
코너 방송 중 "'~하고 가실게요'는 주체 높임형 선어말어미 '~시'와 약속형 종결어미
'~ㄹ게'가 함께 쓰인 잘못된 표현으로, '~할게요, ~하겠습니다'가 바른 표현입니다"
라는 자막을 올렸다.


 


이에 대해 '개콘'
서수민 책임프로듀서(CP)는 2일 스타뉴스에 "한글단체의 항의에 자막을 내보내게
됐다"며 "모 한글단체가 최근 '개콘' 앞으로 공문을 보내 '~하고 가실게요'가
잘못된 어법이라며 이의 수정을 강하게 요구했다. '개콘'의 해당 단체에 답변과 함께
프로그램을 통해 자막으로 '~하실게요'가 잘못된 표현이란 것을 알리는 방법을 택했다"고
소신을 밝혔다.


 


서CP는 "'하실게요'가
'할게요'로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며 "자막도 다음 주에는 등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뿜엔터테인먼트'는
톱스타와 그를 보위하는 코디네이터, 매니저 등이 요란하게 등장하는 모습을 풍자한
내용으로, 코디네이터 역의 박은영이 톱스타 역인 신보라의 한마디에 "보라언니
OO하고 가실게요"라고 극존칭을 쓰는 대목으로 김지민의 "느낌 아니까"와
더불어 인기를 얻고 있는 코너다.


 


한편 한글단체들은
지난해 KBS 2TV 드라마 '차칸 남자'의 제목이 어법에 맞지 않는다며 항의한 바 있다.
이후 '착한 남자'로 제목이 변경됐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