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 테스트로 폐암 진단 가능"

연합뉴스(IT)
입력 2013.09.13 16:05

 


호흡 테스트로 폐암을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라트비아 대학 의과대학의
마리스 부코프스키스 박사는 내뱉는 숨인 날숨((呼氣) 샘플 속에 들어있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 volatile organic compounds)을 분석하는 방법으로 폐암을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2일 보도했다.


 


폐암 환자 252명,
다른 폐질환이 있거나 건강한 사람 223명을 대상으로 이 방법을 실험한 결과 폐암이거나
또는 폐암이 아님을 90% 이상의 정확도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부코프스키스 박사는
밝혔다.


 


전체 중 265명은
흡연자, 210명은 비흡연자였다.


 


비흡연자의 경우
폐암환자 128명을 확인하고 폐암환자가 아닌 사람 5명을 폐암으로 잘못 진단했다.


 


흡연자의 경우는
114명의 폐암환자를 정확히 잡아내고 폐암환자 5명은 놓쳤다.


 


이 결과는 이 호흡
테스트의 민감도(sensitivity: 질병이 있는 사람을 가려내는 정확도)와 특이도(specificity:
질병이 없는 사람을 가려내는 정확도)가 모두 90% 이상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유럽호흡기학회9(European Respiratory Society)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