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사 순간 포착된 개구리..."세계 최초 우주로 날라간 개구리?"

장길수
입력 2013.09.15 21:52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달 탐사선 '라디' 발사 장면에 개구리가 등장해 화제다.

외신은 12일(현지시간) 우주를 향해 발사되는 달 탐사선 '라디'와 함께 뛰어오르는 개구리가 포착된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 속에는 달 탐사선 '라디'의 발사 장면과 사지를 편채 펄쩍 뛰어오르는 개구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 사진은 사진작가 크리스 페디가 달 탐사선 '라디'의 발사 순간을 담기 위해 설치한 자동카메라에 포착됐다. 

해당 사진이 화제가 되자 NASA는 "고압 스프링쿨러 작동을 위해 설치된 간이 물 저장소 근처에 개구리가 있다가, 발사 때 압력으로 공중에 솟구친 것으로 보인다"며 "합성이 아닌 실제 찍힌 사진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개구리의 생사는 현재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달 탐사선 '라디'의 발사 기지가 위치한 버지니아주 월롭스아일랜드 지역은 대부분이 환경보호구역으로 지정돼있다.

특히 발사대 주변은 늪지로 둘러싸여 수백 마리의 개구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사 순간 포착된 개구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발사 순간 포착된 개구리? 불쌍하다" "개구리 살았으면 좋겠다" "발사 순간 포착된 개구리, 우연치곤 신기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6일 발사된 달 탐사선 '라디'는 무인 우주선으로 달 도착 후 100일간 주변 대기와 표면을 탐사한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