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토양 물 발견,"외계인의 흔적?"

장길수
입력 2013.09.27 23:44

이미지

 


화성 토양에서 물이 발견됐다.



26일(현지시각) 미국 과학저널 사이언스지 등 외신들은 미항공우주국이 지난해 8월 쏘아올린 화성 탐사 로봇 '큐리오시티'가 화성
토양을 분석한 내용을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큐리오시티가 지난 2월에 채취한 화성의 토양 입자를 분석한 결과 화성의 토양에 약 2~3%의 물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미항공우주국은 "화성 토양 27리터를 가열할 경우 1리터 정도의 물을 얻을 수 있다"면서 "채취한 흙에서 물 외에도 이산화탄소,
산소, 황 화합물, 염소 등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화성 토양 물 발견' 소식에 네티즌들은 "화성 토양 물 발견,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도 있는 걸까?", "화성 토양 물 발견, 외계인의
흔적이었으면 좋겠다", "물이 있으니 다른 흔적도 발견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