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전기 물고기 발견 "오랫동안 자체적으로 진화한듯"

장길수
입력 2013.09.27 23:39


 


몸에서 스스로 전기를 만들어낼 수 있는 신종 전기 물고기가 발견돼 화제다. 이 물고기는 외진 곳에 살아 그동안 인간의 눈에 띄지 않았으며
오랫동안 자체적으로 진화했다고 알려졌다.

캐나다 토론토 대학 스카버러 캠퍼스 등 국제 연구팀은 25일(현지시간) 남미 가이아나
마자루니강에서 신종 전기 물고기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아카와이오 페넥’(Akawaio penak)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물고기는
약 3000만 년 전부터 지구상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를 이끈 토론토 대학 나단 러브조이 교수는 “보통 전기 물고기는 이
기술을 먹잇감을 기절시켜 사냥하는 용도로 사용한다”며 “그러나 이 신종 물고기는 생산한 전기를 네비게이션, 물체 탐지, 동료와 소통하는데
쓴다”고 설명했다.



class=article_msn_ad>

 


신종 전기 물고기 발견 소식에 네티즌들은 “신종 전기 물고기 발견이라니 놀라워”, “신종 전기
물고기 발견, 스스로 만들어내는 걸 넘어서 소통까지 하다니 신기해”, “신종 전기 물고기 발견, 모양은 미꾸라지 처럼 생겼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